2022-05-18 17:59 (수)
신안군 ‘생낌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식 개최
상태바
신안군 ‘생낌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식 개최
  • 고영 기자
  • 승인 2021.12.2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기 쉽고, 가고 싶고, 활력넘치는 생낌항으로 변화
신안군 ‘생낌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식 개최.
신안군 ‘생낌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식 개최.

가기 쉽고, 가고 싶고, 활력넘치는 생낌항으로 변화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천사대교 개통으로 교통·관광의 허브가 된 암태면에 생낌항 어촌뉴딜300사업의 어항시설정비를 완료하고 23일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은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장관, 박우량 신안군수, 도의회 의원, 군의회 의원, 지역주민,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준수하여 경과보고, 감사패 수여, 기념사, 축사, 제막식 순으로 진행하였으며, 감사패는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장관에게 전달됐다.

김영춘 전 장관은 약3조원 규모로 어촌뉴딜300사업을 기획하고, 정책에 반영함으로써 어촌과 어항에 혁신 발전을 도모하여 정주여건을 개선하였으며,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민 소득 증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생낌항은 전국 최초 준공한 만재항에 이어 신안군 두 번째 준공지이며, 지난 2018년 12월 어촌뉴딜300사업에 선정되어, 121억7,300만 원 규모로 방파제, 부잔교, 어항경관개선, 안전시설 등을 정비했다.

이번 사업으로 피항시설뿐만 아니라 선박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정박 및 접안 할 수 있고, 작업공간까지 확보하여 어업활동 활성화와 지역주민의 소득 증대도 기대할 수 있게 되었으며, 암태면 최외곽에 위치한 생낌항을 진입하는 도로는 2차선으로 확포장하여 교통 편익 증진 및 정주여건 개선에도 크게 기여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어촌뉴딜사업을 통해 어촌의 필수기반시설 확충과 어업활동 활성화로 배후어촌마을이 살기 좋고 가고 싶은 곳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앞으로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 및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 관광의 별로 선정한 천사섬 신안의 저력을 바탕으로 어촌의 청정 이미지와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될 수 있도록 공모사업을 적극 활용하여 지역특화사업을 발굴하고, 각종 인프라 확충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은 올해까지 전국 최다인 총 14개소가 대상지로 선정되어 총사업비 1,845억 원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으며, 지속적으로 생활SOC사업과 소득증대사업 등을 발굴 및 확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