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7 17:48 (수)
장복성 전 목포시의회의장, “지역 정치 발전과 정치 신인에게 길 터주고자 지방선거 불출마”
상태바
장복성 전 목포시의회의장, “지역 정치 발전과 정치 신인에게 길 터주고자 지방선거 불출마”
  • 허인영 기자
  • 승인 2022.05.14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 귀, 마음 열어두고 주민과 함께, 시행착오 거울삼아 더 큰 일꾼으로 거듭나겠다”
장복성 전 목포시의회의장.
장복성 전 목포시의회의장.

“눈, 귀, 마음 열어두고 주민과 함께, 시행착오 거울삼아 더 큰 일꾼으로 거듭나겠다”

 

장복성 전 목포시의회의장이 13일(금) 지역 정치 발전과 정치 신인에게 길을 터주고자 지방선거를 불출마한다”고 밝혔다.

불출마 결정에 대해 장 전 의장은 “시민들이 지역구 일들 확실하게 챙겨온 능력있는 일꾼이라 평가하면서, 민주당을 탈당해도 전남도의원이든 목포시의원이든 당선될 수 있으니 무소속으로 출마하라는 주민의 적극적인 건의를 받고 많은 고민의 시간도 가졌다”고 말했다.

장 전 의장은 “아무 하자 없는데 점수미달로 공천 배제 당해, 재심 신청에도, 설명 없는 기각 통보를 받았다. 경선 기회도 빼앗기고 억울함과 허탈의 시간을 견뎌야 했다”며, “하지만 민주당 결정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정치 1번지 목포에서 30년 넘는 세월 민주당 텃밭을 지켜온 뼛속까지 민주당인 저는 정치적 의리를 지키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무조건 주민곁에 살아 있어야 잊혀지지 않는다는 말씀, 그동안 주민을 위해 의정활동 잘했다는 칭찬으로 새기고 목포시민으로 돌아가 백의종군 하겠다”며, “삶의 현장에서 눈·귀·마음 열어두고 주민과 함께하며, 모든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더 큰 일꾼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허인영기자

 

다음은 장복성 전 목포시의회의장 지방선거 불출마 선언문 전문.

아무 하자 없지만 점수미달로 공천 배제, 경선 기회도 빼앗기고 억울한 시간

탈당해 도·시의원 무소속 출마 권유 받고 많은 고민의 시간

민주당 결과 승복, 지역정치 발전과 정치신인 길 터주고자 불출마 결심

눈, 귀, 마음 열어두고 주민과 함께, 시행착오 거울삼아 더 큰 일꾼으로 거듭나겠다.

존경하는 목포시민 여러분!

관심과 애정으로 격려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 말씀을 올립니다.

아무 하자 없는데 점수미달로 공천배제 당해, 재심 신청에도, 설명 없는 기각 통보를 받았습니다. 경선 기회도 빼앗기고 억울함과 허탈의 시간을 견뎌야 했습니다.

지역구 일들 확실하게 챙겨온 능력있는 일꾼이라 평가받고 있어, 민주당 탈당해도 도의원이든 시의원이든 당선될 수 있으니 무소속으로 출마하라는 주민의 적극적인 건의를 받고 많은 고민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그러나 민주당 결정에 깨끗하게 승복하고자 합니다. 정치 1번지 목포에서 30년 넘는 세월 민주당 텃밭을 지켜온 뼛속까지 민주당인 저는 정치적 의리를 지키고자 합니다.

아울러 지역정치 발전과 정치신인에게 길을 터주고자 지방선거 불출마를 결심하였습니다. 무소속 시의원은 무난하게 입성 가능하니 지역구 일 계속 하라는 주민의 뜻을 받들지 못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33세 시의원 당선되어 현재 만59세까지, 6선 시의원 3회 의장직을 수행하며, 젊음과 인생을 주민을 위한 의정활동에 최선을 다했던 길이였기에 아쉬움도 남습니다.

정치인은 무조건 주민곁에 살아 있어야 잊혀지지 않는다는 말씀, 그동안 주민을 위해 의정활동 잘했다는 칭찬으로 새기고 목포시민으로 돌아가 백의종군 하겠습니다. 삶의 현장에서 눈·귀·마음 열어두고 주민과 함께하며, 모든 시행착오를 거울삼아 더 큰 일꾼으로 거듭나겠습니다.

그동안 변함없는 사랑과 지지를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 다시 한번 드립니다.

2022년 5월 13일

전 목포시의회 의장 장복성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호남타임즈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