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18:12 (금)
김대중컨벤션센터, 국내 최대 콘텐츠 종합 전시회 ‘광주 ACE Fair’ 22일 개최
상태바
김대중컨벤션센터, 국내 최대 콘텐츠 종합 전시회 ‘광주 ACE Fair’ 22일 개최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2.09.16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36개국 398개사가 약 500개 부스로 참여해 신기술·신제품 전시
콘텐츠 개발 콘퍼런스(CDC), ACE 일러스트레이션 페어 등 다채로운 행사 마련

전 세계 36개국 398개사가 약 500개 부스로 참여해 신기술·신제품 전시
콘텐츠 개발 콘퍼런스(CDC), ACE 일러스트레이션 페어 등 다채로운 행사 마련

국내 최대 규모 콘텐츠 종합 전시회 ‘2022 광주 에이스페어(Asia Content & Entertainment Fair)’가 22일(목)부터 25일(일)까지 나흘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펼쳐진다.

2022 광주 에이스페어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고 김대중컨벤션센터,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광주디자인진흥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주관하는 행사로 올해로 17회째를 맞았다.

이번 전시회는 최근 모든 산업에서 디지털 전환이 중요해짐에 따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콘텐츠 가치의 확장’을 주제로 방송, 애니메이션·캐릭터, 인공지능(AI), 메타버스, 가상 현실(VR)/증강 현실(AR), 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 전 품목 관련 36개국에서 398개사가 485개 부스를 통해 신기술과 신제품을 전시한다.

콘텐츠 주요 플랫폼이 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메타버스, 대체 불가능 토큰(NFT), 콘텐츠 머니타제이션 등 콘텐츠 산업의 변화가 가속하는 가운데 올해 에이스페어에서도 관련 기업이 대거 참가해 눈길을 끌고 있다. OTT 분야에서는 △웨이브 △ENA △Tving 등 OTT 플랫폼사가 다수 참여하며, 메타버스 분야에서는 △Unity △마이크로소프트 △NVIDIA 등이 참여한다. 이와 함께 NFT 분야의 Beeblock, 콘텐츠 머니타제이션 분야의 The SMC도 이번 전시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아울러 이번 에이스페어에서는 방송, 애니메이션, 웹툰, 게임 등 다양한 K-콘텐츠 제작업체와 기획사, 창작자, 개발자와 함께 5G·AR·AI·홀로그램 등 기술 관련 기업도 대거 참여한다. 또 ‘제3회 ACE 일러스트레이션 페어’가 동시 개최되며 우나영, 나승훈, 박송이, 노마, 명민호 등 인기 아티스트들이 초청 작가로 참여해 사인회 등을 개최하고 35명이 넘는 작가들이 참여해 개성 있는 작품을 선보인다.

행사 공동 주관사인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WAF(웹 애니메이션 페스티벌)’를 개최하며 WAF 2022 콘퍼런스, WAF 공모전 시상식을 통해 작가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시키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 밖에도 NC소프트와 함께하는 일러스트 신인 작가 발굴전, 보드게임 대회&체험전, 코스프레 페스티벌, 제15회 청소년방송콘텐츠 경연대회, 애니메이션 시사회 등 풍성한 부대 행사들을 전시 기간 내내 다채롭게 선보이며 참관객들을 맞이한다.

한편 ‘제2회 CDC(Content Developer Conference, 콘텐츠 개발 콘퍼런스)’는 국내외 콘텐츠 전문가들을 초청해 ‘디지털 플랫폼의 진화와 콘텐츠의 미래’라는 주제로 관련 산업의 글로벌 트렌드를 공유하고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는 자리로 마련된다. 특히 넷플릭스의 공동 창립 임원인 미치 로(Mitch Lowe)가 기조연설자로 나설 예정이어서 시선을 끌고 있다.

또 K-콘텐츠 수출과 투자 지원을 위해 국내 콘텐츠 관련 업체와 해외 바이어가 온·오프라인으로 만나는 맞춤형 비즈니스 수출 상담회도 동시 개최된다.

2022 광주 에이스페어 담당자는 “지난해에는 30여개국 351개사가 참가해 상담 건수 570건, 수출 상담액 1억8,720만 달러를 기록하며 코로나 팬데믹 가운데에서도 K-콘텐츠 수출과 투자를 견인한 바 있다”며 “2022년 에이스페어는 전 세계에 부는 K-콘텐츠 열풍 속에 우리의 콘텐츠 경쟁력과 미래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광주 에이스페어가 글로벌 콘텐츠 축제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