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9 17:25 (수)
[타임즈정담] 김철진 교수<광신대학교 복지상담융합학부> “우생마사(牛生馬死)”
상태바
[타임즈정담] 김철진 교수<광신대학교 복지상담융합학부> “우생마사(牛生馬死)”
  • 호남타임즈 기자
  • 승인 2022.12.3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신대학교 복지상담융합학부 김철진 교수.
광신대학교 복지상담융합학부 김철진 교수.

‘우생마사’라는 말이 있다. 아주 커다란 저수지에 말과 소를 동시에 던지면 둘 다 헤엄쳐서 뭍으로 나온다. 말이 헤엄 속도가 훨씬 빨라 거의 소의 두 배 속도로 땅을 밟는데 네발 달린 짐승이 무슨 헤엄을 그렇게 잘 치는지 신기하다. 그런데 장마기에 큰물이 지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갑자기 몰아닥친 홍수로 강가의 덤프트럭이 물살에 쓸려가는 그런 큰물에 소와 말을 동시에 던져보면 소는 살아나오는데 말은 익사한다. 그 이유는 말은 자신이 헤엄을 잘 치는데 강한 물살이 자신을 떠미니까 그 물살을 이기려고 물을 거슬러 헤엄쳐 올라간다.

1m 전진, 물살에 밀려 1m 후퇴를 반복하다가 한 20분 정도 헤엄치면 제자리에 맴 돌다가 나중에 지쳐서 물을 마시고 익사해 버린다. 그런데 소는 절대로 물살을 위로 거슬러 올라가지 않는다. 그냥 물살을 등에 지고 같이 떠내려가면서 저러다 죽겠다 싶지만, 10미터 떠내려가는 와중에 한 1미터 강가로, 또 10미터 떠내려가면서 또 1미터 강가로, 그렇게 한 2-3km 떠내려가다 어느새 강가의 얕은 모래밭에 발이 닿고 엉금엉금 걸어 나온단다. 신기한 일이다. 헤엄을 두 배 잘 치는 말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가다 힘이 빠져 익사하고, 헤엄이 둔한 소는 물살에 편승해서 조금씩 강가로 나와 목숨을 건지게 되는데 이는 똑똑한 자가 제 꾀만 믿고 행동하게 되면 실패하게 된다는 교훈을 주는 실화다.

환경을 내 뜻대로 바꿀 수는 없다. 세상의 일들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는 신이 아니기 때문이다. 결국 올바른 태도는 변화무쌍한 상황에 대응하는 것이다. 예측은 할 수 없지만, 벌어지는 상황에 대처하는 것은 가능하다. 진정한 능력이란 환경을 통제하거나, 예측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닥쳐오는 상황에 바르게 대처하는 것이 진정한 능력이다. 새옹지마(塞翁之馬)라는 말이 있다. 좋다고 생각하는 일이 좋지 않을 수도 있고,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 일이 좋을 수도 있다는 말이다. 상황은 중립적인 것이다. 어떤 상황이든 대응만 좋으면 좋은 것으로 변화될 수 있는 것이다. 모든 상황을 가치를 증명할 기회로 삼아야 한다. 안 좋은 일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자신의 삶을 증명할 기회로 삼으면 되는 것이다.

역사에 종적을 남겼던 수많은 위인들은 이런 삶을 살았다. 그들에게 주어진 상황을 지혜롭게 대처해왔던 사람들이다. 성공한 사람은 자기 내면에 슈퍼맨이 있는 것을 알고 그 슈퍼맨을 깨우는 사람이고 실패한 사람은 자기속에 슈퍼맨이 있는 것 조차도 모르는 사람들이다고 한다. 2023년 새해에는 우리안에 있는 슈퍼맨을 깨워 날마다 성공적인 삶을 살아갔으면 한다.

날마다 우리는 어떤 삶을 살았는가 지혜로운 평가를 해봐야한다. 말(馬)같은 인생이었나 소(牛)같은 인생이었나? 나는 오늘 나를 둘러싼 모든 것에 최선의 사랑을 다하지 못했던 고백을 하고 싶다. 사랑과 힘은 반비례한다고 하는데 그래서 진짜 사랑하면 지게 되어 있다고 하는데 사랑해서 무력한것일까? 역량이 부족해서 무력했던 것일까? 사랑하는 두 사람 가운데 좀 더 사랑하는 사람이 좀 덜 사랑하는 사람에게 끌려간다. 사랑하기에 무력해진다. 사랑한다면 소(牛)처럼 묵묵히 섬기는 삶을 실천해야 할 것이다.

이용규가 쓴 “내려놓음”이란 책이 있는데 그는 이 책에서 “당신이 내려놓으면 신이 움직이신다!" 는 주제로 움켜잡으면 소멸되나 내려놓으면 풍성해지는 삶의 비밀을 '천국 노마노(유목민)‘의 삶에 담아 전하고 있다. 내려놓음의 축복과 그 구체적 사례들은 2023년을 시작하는 우리들에게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내려놓음은 크고 작음의 문제가 아니라 내려놓느냐 내려놓지 못하느냐의 문제임을 알기에, 아무리 작은 삶이고 보잘것없어 보이는 인생이지만 내려놓을 때 비로소 사용하심을 알게 된다. 때를 기다리며 미래의 계획도, 텅빈 창고도, 생명과 안전에 대한 염려도, 결과를 예상하는 경험과 지식도, 정죄와 판단의 짐도 내려놓고, 명예와 인정받기의 욕구도, 결과라는 열매도 다 내려놓을때 가득해지는 풍성함과 만족을 누리는 건강한 우리들이기를 바라며 2023년 새로운 도전을 이어나가자.

우리 사회가 그렇듯이 도덕적인 사람들의 선의, 개개인의 행동에 대한 막연한 믿음에 기댈것이 아니라 첨예하게 구조화된 체계와 시스템에 의해 만들어져 나가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이 도와줄 것이다’라는 기대 심리에 의존하는게 아니라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도와줄 수 밖에 없다’라는 다소 극단적인 확언으로 우리 사회가 종결되어야겠다. 바로 이것의 작은 출발은 우리들의 따뜻한 격려의 한마디임을 잊지 말자. 2023년 새해에는 영혼의 산소같은 격려를 통해 서로에게 따뜻함을 전해 사회 곳곳이 풍성해지는 일취월장의 복이 넘치기를 기대한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호남타임즈신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