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20:11 (화)
광주시, 9월7일까지 사회조사…4905가구 현장방문
상태바
광주시, 9월7일까지 사회조사…4905가구 현장방문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3.08.23 2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 만족도·소득‧주거·교육‧복지 등 8개 부문 70개 항목
정책수립 중요자료로 활용…“방문 면접조사 적극 참여를”

삶 만족도·소득‧주거·교육‧복지 등 8개 부문 70개 항목
정책수립 중요자료로 활용…“방문 면접조사 적극 참여를”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는 5개 자치구와 함께 23일부터 9월 7일까지 ‘2023년 광주광역시 사회조사’를 실시한다.

‘광주시 사회조사’는 1999년부터 부문별 2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다. 시민의 주관적 의식 상태를 조사, 삶의 만족도를 올리고 정책 수요 등을 반영하기 위한 기초자료를 수집하는 심층 면접조사이다.

올해 사회조사는 삶에 대한 만족, 소득·소비, 주거·교통, 노동, 교육, 문화·여가, 복지, 광주광역시 특성 등 8개 부문 70개 항목이다.

세부 조사항목은 최근 생활비 지출항목 가운데 가장 부담스러운 것, 지역교육 현실의 가장 큰 문제점, 60세 이상 어르신들이 현재 겪고 있는 어려움, 정부·사회단체로부터 받고싶은 복지서비스, 평균 여가시간, 광주시 대표명소등 다양한 측면의 시민생각을 조사한다.

조사대상은 광주지역 표본 4905가구의 15세이상 거주 가구원이다.

조사방법은 조사원이 가구를 직접 방문 조사하는 ‘가구방문 면접조사’이며, 부재 또는 응답자 요청때 ‘응답자 자기기입 방식’으로 추진한다.

조사결과는 단계별 분석과정을 거쳐 오는 12월 중 광주시 누리집(홈페이지)을 통해 공표할 예정이다.

‘2021년 광주광역시 사회조사’ 통계와 비교해 시민 삶의 정도와 인식의 변화를 분석하고, 광주시와 유관기관 등 각종 정책 수립과 학술·연구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배일권 기획조정실장은 “사회조사는 환경변화에 따른 시민의 삶과 밀접한 정책수요를 파악하고, 미래발전전략 등을 수립하는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된다”며 “의미있는 결과가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조사원이 사회조사를 위해 가구 방문때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