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20:04 (화)
비타민C 천황 고흥 유자, 수매 한창, 수출량 증가 기대
상태바
비타민C 천황 고흥 유자, 수매 한창, 수출량 증가 기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3.11.2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흥 유자, 황금빛 물결~ 유자향은 천리를 가고
비타민C 천황 고흥 유자, 수매 한창, 수출량 증가 기대.
비타민C 천황 고흥 유자, 수매 한창, 수출량 증가 기대.

고흥 유자, 황금빛 물결~ 유자향은 천리를 가고

지금 전남 고흥은 비타민C 가득 담은 유자로 온통 거리가 노랗게 물들고 있다.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지난 6일 유자 첫 수매를 시작으로 12월 말까지 고흥농협 등 7개소에서 유자 수매를 한다고 밝혔다.

고흥 유자는 현재 전국 생산량의 60%로 전국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 유자 생산량은 1만여 톤으로 작년 대비 3,000여 톤이 늘어 날것으로 예상되며, 올해 유자 수매 예상량은 8,400톤으로 작년 대비 850톤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올해 유자 최고 수매가격은 4,500원으로 거래가 되고 있고, 평균 유자 수매가격은 kg당 3,000원으로 작년 대비 200원이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유자 재배 농가의 소득이 향상될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고흥군은 이상저온 등 재해예방과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작년부터 원예분야 지원사업으로 유자 재배 241 농가에 관정, 관수시설, 방풍망 등 약 10억 원을 투입해 재해 복구 및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해왔다.

또한, 고흥 유자나무 분양을 통해 도시민에게 고흥 유자의 대표 특산물에 대한 관심도를 높여 고흥 유자를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관내 생산된 유자는 유자차 이외에도 유자 막걸리, 유자즙, 유자 과자 등으로 개발해 시중에 유통되고 있다. 해외시장에서는 유자차, 유자청이 주로 수출되고 유럽에서는 유자 소스, 유자잼 등을 식재료로 활용해 유럽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등 꾸준한 수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유자 가공품 수출 물량은 8,000여 톤이며, 올해 10월 기준 수출량은 약 7,600톤이지만 유자 수매가 끝나면 작년보다 수출량도 늘어 날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고흥군은 지난 3일 유자 축제 기간에 고흥 농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해 중국 칭다오하이린생물과기유한공사와 고흥 농수산물 500만 불 수출 협약을 맺었다. 그리고 유럽 세계적인 맥주 기업(필스너우르켈사)과 고흥 유자를 원재료로 유자 맥주를 생산하기 위한 업무협약이 이루어져 고흥 농수산물의 새로운 수출 시장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