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20:08 (월)
목포보훈청과 함께하는 우리고장 애국지사 / <13>의병장 곽낙삼
상태바
목포보훈청과 함께하는 우리고장 애국지사 / <13>의병장 곽낙삼
  • 호남타임즈
  • 승인 2013.06.12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 : 곽낙삼(郭洛三)
▲생애 : 1863년~미상
▲출생지 : 전남 무안
▲운동계열 : 의병
▲훈격 : 애국장(1995)
 

▲공적내용
전남 무안(務安)사람이다. 정호갑(鄭晧甲) 의진에 가담하여 전북 무장(茂長) 일대에서 활약하였다. 1904∼5년간의 러일전쟁을 승리로 이끈 일제는 1905년 11월 강제로 ‘을사륵약(乙巳勒約)’을 체결하여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고, 통감부를 설치하여 우리의 내정을 속속 장악하여 갔다.


이후 1907년에 이르면 다시 헤이그 특사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광무황제를 강제로 퇴위시키는 한편 ‘정미7조약(丁未7條約)’을 체결하고 군대를 해산시키는 등 식민지화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였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전국 각처의 뜻있는 애국지사들은 의병을 다시 일으켜 무장투쟁을 통해 일본제국주의에 강력하게 저항함으로써 국권회복을 위해 분투하였다. 곽낙삼은 이 같은 시기에 정호갑 의진에 투신하여 활동했다.

그리하여 그는 1908년 음력 2월 8일 정호갑 의병장의 지휘에 따라 의병활동 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비상 수단으로 동지 30여 명과 함께 병기를 휴대하고, 전북 무장군 하리면(下里面)에서 군자금 모금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던 중 피체되어 1909년 7월 28일 광주지방재판소 전주지부에서 징역 15년을 받아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5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자료제공 : 목포보훈지청>

<목포타임즈신문 제61호 2013년 6월 12일자 10면>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