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0:27 (일)
목포시립교향악단 또 외부 초청 공연 개런티 횡령 의혹(?)
상태바
목포시립교향악단 또 외부 초청 공연 개런티 횡령 의혹(?)
  • 정진영 기자
  • 승인 2013.12.02 09:59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 조례 있으나 마나”, “목포시의회 견제 기능 상실”

[호남타임즈=정진영기자]목포시 소속 시립예술단체인 목포시교향악단이 또 외부 초청 공연 개런티를 세외수입으로 입금하지 않고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목포시립교향악단은 지난 2011년과 2012년 2년에 걸쳐 서울 예술의전당 교향악 축제에 초청되면서 받은 개런티 2,400만 원을 목포시 일반회계의 수입금으로 세외수입조치를 하지 않았다가 본사의 단독보도로 사실이 밝혀지면서 지역사회에 충격을 줬다. 서울 예술의전당 측은 목포시립교향악단의 요청에 따라 전국 교향악단 중 목포만 법인 계좌 또는 세외수입 통장이 아닌 개인 계좌로 입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목포시립교향악단은 올해에도 순천대학교와 강진군청으로부터 초청을 받아 공연을 하고 받은 개런티를 또 세외수입조치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체들은 개런티를 지급했지만 목포시립교향악단은 받은 개런티를 단 1원도 목포시 일반회계 세외수입으로 입금시키지 않았다.

60여 명의 단원 전부 외부로 나가 공연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목포시에 어떠한 수입금도 입금하지 않았다. 목포시는 이런 시립교향악단에 대해 공연 다음날 대체 휴무를 줬다.

목포시 관련 부서는 이에 대해 “외부 공연은 시립교향악단에서 결정돼 시로 올라왔으며, 과장 전결로 결정했고, 초청비는 없었다”며, “어디까지나 목포를 외부에 알리는 차원에서 시립교향악단의 외부 공연을 승인해 줬다”고 밝혔다. 부서 관계자는 “초청을 했던 순천대와 강진군청에서 협연비, 식비 등을 개별적으로 입금했던 것으로 안다”며, “세외수입 입금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본사가 문화예술계 인사, 타 지역 시립예술단체 운영 부서 등의 조언을 받은 결과, “60여 명 이상의 시립예술단 전체가 초청받았는데도 개런티(초청비)가 없다는 것은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과거 타 지역 시립예술단을 초청해 목포에서 공연을 했던 관계자도 “개런티는 소속 단체의 회계처리 계좌로 입금했다”고 밝혔다.

지역 문화계 인사는 “시립예술단 외부 초청 공연에 대해 목포시와 자매결연을 맺었던 도시라면 개런티가 없다는 것은 이해를 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고 지역 행사를 위한 초청공연 등까지 개런티가 없다는 말은 잘못된 것이다”고 말했다.

목포시립예술단설치운영조례 제15조 입장의 징수 및 출연료의 수입 ⑦항을 보면 “시립예술단은 시장의 사전 승인을 얻어 외부공연 및 협연 등을 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하여 발생한 수입금에 대하여는 시의 일반회계로 세입 조치하여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목포시 관련부서 관계자의 말처럼 세외수입이 입금되지 않았다면 목포시립교향악단은 목포시 조례까지 무시하고 임의대로 개런티를 사용하거나 횡령을 자행했던 것으로 보인다.

관련 목포시 부서도 조례대로 절차를 밟지 않고 시장의 승인이 아닌 과장 전결로 처리함에 따라 이에 따른 문책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강진군은 강진아트홀에서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목포시립교향악단을 초청해 특별 기획연주회를 마련했으며, 이에 따른 예산도 지출했다. 따라서 공연과 관련된 비용이 목포시 일반회계 세외수입 통장이 아닌 다른 계좌로 들어갔다면 이는 엄연한 횡령이 되는 것이다.

목포시의회 상임위원회인 관광경제위원회도 이러한 사실조차 확인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시립예술단체들에 대해 각종 자료 제출과 행정사무감사 등을 했지만 수박 겉핥기식으로 진행됐다는 사실을 부인하기 힘들게 됐다.

사실 목포시의회 관광경제위원회는 목포 꿈의 오케스트라의 문제도 본사의 단독보도와 문화체육관광부의 감사를 통해 사실 전모를 파악하는 등 견제기능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의회 무용론마저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목포시립교향악단은 지난 2011년과 2012년 2년에 걸쳐 서울 예술의전당 교향악 축제에 초청되면서 받은 개런티 2,400만 원을 목포시 일반회계의 수입금으로 세외수입조치를 하지 않고 임의대로 사용했다가 본사의 지적에 의해 발각됐다.

본사가 단독으로 보도한 목포시립교향악단의 개런티 세외수입 미조치는 지역사회에 충격을 줬으며, 목포시의회 조차 모르고 있었던 사항이었다. 결국 목포시의회는 목포시립교향악단 문제와 목포시립합창단의 문제를 삼아 지난해 12월 2013년 목포시립예술단체의 예산의 운영비 20%를 삭감시켰다. 이유는 방만한 운영을 억제하고, 시립단체들이 시민들에게 먼저 인정받는 예술단체로 성장하기를 주문한 것이다.

하지만 목포시립교향악단은 올해 시립예술단체의 운영비를 삭감시킨 주역이었지만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지휘자와 단원들의 갈등으로 일부 단원들이 노조를 결성하는 사태로 확산되는 등 파행을 예고하고 있다.

노조를 결성했던 단원들은 지휘자의 독선, 인격비하 발언 등 폭언, 성희롱 발언, 근무조건 개선 등을 내세우며, 운영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다.

목포시립교향안단 안팎에서는 개런티의 일부가 지휘자가 주도하는 단원들의 제주연수에 사용됐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목포시와 목포시의회는 철저한 사실규명과 제발방지책을 세워야 하며, 목포시립예술단의 외부공연 원칙도 다시 세워야 할 것으로 보인다.

 

<목포타임즈신문 제79호 2013년 12월 4일자 1면>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밝혀냅시다 2013-12-06 18:25:42
기자님~~ 하다못해 학생들이 수학여행을 가도 더 좋은 잠자리와 식사를 제공받는 사람이 누구입니까??!!
진정 그돈이 단원들을 위해 쓰였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돈이 누구의 배를 불렸을지는 기자님이 더욱 잘 아실꺼라 생각합니다. 꼭 진실이 밝혀지게 파헤쳐 주세요~

참----- 2013-12-06 09:00:58
8년전 다른지휘자 있을때는 협주곡연주하고 단원들에게 10만원씩이라도 나눠줬네요 결국 그것땜에 사표냈구요 근데 ㅈ 지휘자는 혼자 다 드셨나? 많이도 드셨네 7년동안 억단위를 드셨군요

대한민국국민 2013-12-06 04:19:55
닌장 꼭 윗대가리들이 해먹을거다해먹고 그제기사에 한국이 후진국인데 삼성으로인해 선진국같이보인다던데 왠만해먹위읍시다 전국민 힘들게사는데

하이모 2013-12-05 23:26:22
무슨 시립교향악단 횡령이라니요...아무것도 모른후 이런 기사를 보니 화가나네요
이 사건은 정확한 조사를 해서 꼭 꼭 꼭 처벌하여야 합니다.
목포시청은 일 하는겁니까? 안하는겁니까?
철저한 조사를 통해 시립교향악단의 위상을 다시 높여주십시오
하이모................

목포시민 2013-12-05 20:58:52
목포시향 단원들은 위에서 시키는데로 음악을 할수있다는 즐거움에 억울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아도 연주를 다녔습니다 하지만 시 관계자와 ㅈ 지휘자는 단원들을 우롱했네요 연주를 다닐때마다 받았던 개런티 어디갔을까요? 이사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