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17:50 (금)
목포대 박물관, 개관 30주년 기념 기획전 개최
상태바
목포대 박물관, 개관 30주년 기념 기획전 개최
  • 이윤정 기자
  • 승인 2012.05.0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위에 새긴 고대인의 상징 언어 나주 운곡동을 가다”

▲ 운곡동 세선암각화
국립목포대학교(총장 고석규) 박물관(관장 이헌종)이 (재)마한문화연구원(원장 조근우)과 공동으로 5월 3일(목) 오후 4시 목포대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바위에 새긴 고대인의 상징 언어 나주 운곡동을 가다’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청동기시대 대규모 마을 유적부터 삼국시대 주거지, 토기가마, 옹관고분과 고려시대 기와가마 등에 이르는 복합유적으로 운곡동에서 출토된 100여 점의 유물과 연구 성과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이사항으로 운곡동유적 채석장과 지석묘 상석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는 ‘세선암각화’가 확인되었으며, 이를 통해 고대 운곡동 사람들의 삶과 정신세계를 조명할 수 있게 됐다.

암각화는 전 세계에 폭넓게 확인되고 있으나 이렇게 많은 선각 세선암각화가 집중적으로 확인된 예는 없었다.

목포대 박물관 관계자는 “목포대학교박물관 개관 30주년 기념으로 열리는 이번 기획전을 통해 운곡동에 살았던 선사 고대인들의 마을 경관과 생활상, 사후세계관을 엿볼 수 있으며, 더불어 이 유적을 조사하였던 연구원들의 땀과 열정이 녹아 있는 발굴현장의 모습도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다”며 지역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관람을 바란다고 밝혔다.
/이윤정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