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23:51 (금)
전남도, ‘5‧18민주화운동․과거사’ 지원 대폭 확대
상태바
전남도, ‘5‧18민주화운동․과거사’ 지원 대폭 확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2.0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40주년 행사 개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총력

5‧18 40주년 행사 개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총력

전라남도는 올해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대폭 확대,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등 과거사 정리‧지원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올해 40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알려 위상을 제고하기 위해 5‧18 기념행사를 확대 추진하고 유공자와 유가족에 대한 예우를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도민이 주체가 된 5‧18 40주년 기념행사를 대대적으로 개최한다. ‘전남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행사위원회’ 주관으로 기념문화제, 창작예술 공연, UCC공모전 등 도민이 참여하고 호응할 수 있는 행사가 준비 중이고, 시군에서 추진될 기념행사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되새기고 도민의 자긍심과 민주정신 고취를 위해 옛 전남도청 현판 복원 설치, 5‧18 사적지․기념시설물 지정‧관리, 홍보영상 제작과 현장 순례 등도 추진한다. 당시 희생된 민주유공자와 유가족의 생활안정과 복지를 위한 생계비도 계속 지원된다.

또 여수‧순천 10‧19사건 등 우리나라 근현대사에서 발생한 비극적인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왜곡된 역사 바로 세우기, 피해자 명예회복 등을 위한 희생자 추모와 위령사업, 유적지 정비 등도 펼칠 계획이다.

여순사건 추모와 위령사업, 특별법 제정 등에 대한 의견수렴과 효과적인 추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유족, 도의회, 학계,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회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국회에 계류 중인 ‘여수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해 정치권, 지역민의 동참을 이끌어내기 위한 전국학술대회, 추모문화제, 역사교육 등을 추진하고, 지속적인 국회방문과 건의를 통해 특별법 제정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현재 생존 중인 여순사건 유족 증언을 영상으로 기록해 피해자 조사 및 진상규명에 대비하고, 하반기에 여순사건 재조명을 위한 TV역사 프로그램을 제작해 방영할 계획이다. 위령탑 보수 등 유적지 정비를 통해 희생자 넋을 기리고, 유족 간 소통과 화합을 위한 워크숍과 제주4‧3사건 역사현장 교류사업도 추진한다.

아울러, 일제강점기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와 민주화운동 관련자에 대한 생계지원과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에 대한 위령사업도 계속 지원한다.

정찬균 전라남도 자치행정국장은 “5‧18 민주화운동은 우리나라 민주화에 밑거름이 된 민중항쟁으로, 내실 있는 기념사업을 통해 정신을 계승해 더 나은 민주사회로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아픈 과거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지난해 5ㆍ18민주화운동과 과거사 문제의 체계적인 업무 추진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해, 도 주관 5‧18 기념문화제와 여순사건 희생자 합동위령제를 최초로 개최했으며 역사 바로 알리기 교육, 유적지 발굴‧정비사업 추진 등 5‧18 위상 제고와 과거사 정리지원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