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19:32 (금)
광주시, 올해 노후 공동주택 시설개선 대폭 강화
상태바
광주시, 올해 노후 공동주택 시설개선 대폭 강화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1.01.18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공 후 20년 경과 공동주택 대상…총 사업비 32억5천만 원 투입
단지 공용부분 시설개선,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 안전관리 등

준공 후 20년 경과 공동주택 대상…총 사업비 32억5천만 원 투입
단지 공용부분 시설개선,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 안전관리 등

광주광역시는 올해 지난해보다 13억 원 증액된 32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주거환경에 열악한 노후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하는 시설개선 정책을 대폭 강화한다.

사업은 각 자치구에서 다음달 초까지 사업별 수요조사 후 시설개선이 필요한 단지로부터 신청 받은 후 심의를 거쳐 단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설개선 사업대상은 준공 후 20년이 경과되고 전용면적 85㎡이하 공동주택으로 ▲노후 중소형아파트 시설개선(사업비 27억 원)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사업비 4억 원)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관리지원(사업비 1.5억 원) 등을 추진한다.

노후 중소형아파트 시설개선사업은 단지 내 옥상방수, 주차장포장, 균열보수, 오·폐수관로 교체 등 공용부분의 시설개선을 나눠 시행한다.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 개선사업은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비·청소원을 위해 지하에 설치된 휴게시설을 지상으로 변경하거나 냉·난방 및 환기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특히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을 개선한 단지는 올 하반기에 근로자 처우개선 및 인권향상 분야에 노력한 모범단지로 선정해 ‘인권 우수 실천단지’ 선정 시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150세대 미만 공동주택 등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의 안전점검을 위해 안전관리 비용지원 사업도 시행한다.

시는 지난해까지 약 144억의 사업비로 노후된 공동주택의 시설개선사업으로 주거환경개선에 추진해 왔으며 15년 경과된 쌍촌·금호·우산빛여울채 영구임대아파트에 대해서도 국비를 지원받아 그린리모델링 시설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배 시 도시재생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노후된 공동주택의 입주민에 대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해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