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22:12 (수)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15개 농가서 바이러스·진균성 질병 확인
상태바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15개 농가서 바이러스·진균성 질병 확인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2.05.1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독·질병 관리요령 통보, 벌통 내부 점검 등 권고

소독·질병 관리요령 통보, 벌통 내부 점검 등 권고

광주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월동 직후부터 꿀벌 봉군 붕괴현상으로 어려움을 겪은 양봉농가를 위해 최근 꿀벌 질병검사 서비스를 강화한 결과 응애류에 의한 바이러스 질병과 진균성 질병이 확인됐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4월 광주지역 100여 개 양봉농가를 대상으로 전화예찰을 실시한 결과 15개 농가로부터 정밀검사를 요청받았으며, 담당 수의사가 직접 방문해 현장조사와 검체를 채취했다.

특히 이들 농가에 대해 14종의 꿀벌질병 정밀검사를 실시해 15개 농가에서 바이러스 질병인 날개불구바이러스감염증(93.3%), 검은여왕벌방바이러스감염증(73.3%), 이스라엘급성마비증(20%), 만성벌마비증(6%)과 진균성 질병인 노제마증(66.7%)이 확인됐다.

이는 올해 초 검사결과와 마찬가지로 검사 농가의 80%에서 두 가지 이상의 병원체가 동시에 감염되는 복합감염 양상을 보였다.

이에 따라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들 농장에서 확인된 4종의 바이러스 질병과 진균성 질병인 노제마병의 예방을 위한 소독방법과 ▲꿀벌에 안전한 소독제를 용법에 맞게 봉장 주변, 벌집 앞, 벌통 주위, 격리판, 기구 등에 분무 ▲면역보강제와 노제마증 전용 치료 약제 사용 등 질병 관리요령을 농가에 통보했다.

더불어 아카시아 꿀 채집이 끝난 농가에서는 벌통 내부를 점검하고 질병이 의심되는 경우 정밀검사를 의뢰해 응애 구제 등의 질병 예방, 면역력 강화 등의 여름철 관리를 할 것을 권고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김정남 동물위생시험소장은 “월동 전 봉군의 세력강화 시작은 여름철 관리에서 시작되는 만큼 지금 시기의 효과적 관리가 중요하다”며 “지속적인 농가예찰과 신속한 검사를 통해 피해농가의 사양관리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