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18:03 (금)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울산박물관 공동기획특별전 개최
상태바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울산박물관 공동기획특별전 개최
  • 허인영 기자
  • 승인 2022.09.05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부터 12월 11일까지…울산에서 만나는 고려 바다의 비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울산박물관 공동기획특별전 개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울산박물관 공동기획특별전 개최.

6일부터 12월 11일까지…울산에서 만나는 고려 바다의 비밀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직무대리 이규훈)는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과의 공동기획 특별전 ‘고려바다의 비밀 -800년 전 해상교류의 흔적’을 9월 6일부터 12월 11일까지 울산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태안해역 발굴 유물 등 지난 50여 년간의 수중 발굴 성과를 울산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선보이기 위한 것으로, 평소 접하기 힘들었던 청자 두꺼비 벼루 등 보물 4건 5점이 포함된 330여점의 엄선된 수중유물들이 출품된다. 2018년 강릉, 2019년 부산, 2021년 인천에 이은 네 번째 순회전이다.

특별전은 3부로 구성하였다. ▲ 제1부 <너의 바다 – 신안선과 동아시아 해상교류>에서는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시작을 알리는 최초의 보물선이자 1976년에 발굴된 원나라 선박 신안선의 발굴 유물을 중심으로 당시 해양 실크로드에서 이뤄진 국제교류와 항해술 등을 소개한다. ▲ 제2부 <나의 바다 – 고려의 해상교류>에서는 국내를 연결하던 고려시대 바닷길에 주목하며, 조운선과 주요 운송품, 청자 등을 살펴본다. ▲ 제3부 <하나의 바다>에서는 선원들이 배에서 사용하던 물건들과 울주 연자도 유적에서 나온 고급 청자를 통해 바다를 중심으로 생활하였던 고려시대 사람들의 삶의 흔적을 확인해 본다.

전시기간 동안 연계 교육프로그램, 전시 기획자(큐레이터)와의 대화, 관련 영화 상영 등을 수시로 진행할 예정이다.

전시는 해상교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울산에서 처음으로 서남해 수중 문화재를 만나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로, 고려시대 선조들의 생활과 문화를 생생하게 경험하고, 우리나라 수중고고학의 눈부신 성과와 발자취를 알릴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지역 박물관과 협업하여 국민 눈높이에 맞춘 찾아가는 전시를 통해 해양문화유산 향유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허인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