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23:47 (금)
백종희 119구조대장<해남소방서> “겨울철 눈길 낙상주의 안전 확인 생활화 해야”
상태바
백종희 119구조대장<해남소방서> “겨울철 눈길 낙상주의 안전 확인 생활화 해야”
  • 호남타임즈
  • 승인 2014.02.03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싸늘한 바람이 불고, 날씨가 추워지면서 노인들의 건강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것이 ‘낙상’이다. 근력이나 균형 감각이 떨어지는 노인은 눈길에서 미끄러지거나 집안에서 넘어져 다치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낙상’은 가벼운 타박상, 좌상 외에도 골절, 뇌졸중 등 합병증을 일으킬 우려가 크다. 특히 70, 80대 노인들은 골절로 인해 사망에 이르는 비율도 높아 ‘낙상’은 의외로 위험도가 높은 사고이다.

평소 뼈를 튼튼하게 해 낙상이 골절로 이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뼈뿐만 아니라 뼈를 지지해주는 주위 근육도 골절예방에 중요하므로 평소 운동을 통해 위험을 줄여야 한다.

낙상을 예방하는 데는 집안 환경도 중요하다. 노인들의 낙상을 살펴보면 의외로 집안에서 넘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일어서는 동작과 보행 중 넘어지는 경우가 가장 많다.

화장실이나 노인이 주로 거처하는 방에 일어서거나 앉을 때 잡을 수 있도록 손잡이를 설치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화장실 바닥에 미끄러지지 않도록 깔판을 깐다든지, 끈끈한 슬리퍼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노인들이 넘어지지 않으려다가 더 넘어져 크게 다치는 경우가 있다. 상황에 따라 불가피하게 넘어질 때는 순간적으로 몸을 앞으로 숙이는 것이 큰 손상을 막을 수 있다.

특히 뒤로 넘어지는 경우, 대퇴골 골절의 위험이 가장 크므로 뒤로 주저앉듯이 넘어지는 것을 가장 피해야 한다.

노인은 시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특히 조명에 신경을 써야 한다. 특히 빈뇨 때문에 밤에 여러 번 잠이 깨 화장실을 찾게 되는데, 잠이 덜 깬 상태로 캄캄한 방을 더듬어 가다가 넘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밤에도 노인이 거처하는 방에서 화장실까지 조명등을 설치해 불상사를 사전에 막도록 한다.

눈이 내려 미끄러질 위험이 커지는 경우에는 바깥 외출을 삼가는 것도 방법이다. 그러나 장기간 집안에 꼼짝 않고 있는 것은 이득보다 손해가 많다. 바깥출입을 하지 않으면 골다공증이 심해지고 변비가 생기며 식욕이 떨어져 충분한 영양섭취를 하지 못하게 된다. 근력이 떨어지고 관절이 굳어지면서 기력이 쇠퇴하는 악순환이 일어나게 된다.

가급적 얼음위에서의 낚시, 빙상놀이 등을 하지 않고, 어린이가 빙상놀이를 하는 경우에는 항상 보호자가 동행하여 감시하고 사고에 대비하며, 얼음물에 빠지게 되면 서둘지 말고 침착하게 행동한다.

유사시에는 얼음 속으로 몸이 들어가지 않도록 발을 뒤로 뻗치도록 하고 몸을 앞으로 미끄러져 나가도록 하고, 사고 발생시에는 지체 없이 119신고 및 주변 사람들에게 알리고 침착하게 장대, 로프, 구명환 등을 이용하여 구조하며, 사고자를 구조하였을 경우에는 외투나 담요 등을 덮거나 불을 피우는 등 최대한 보온조치를 하고, 회복 후에는 따뜻한 음료수를 마시게 하고 필요시 의사의 진찰을 받도록 한다.

따라서 일상적인 집안일을 계속하면서 간단한 맨손체조를 계속하는 것이 낙상을 예방하는 좋은 방법이다.

각 가정, 차량, 점포에 반드시 화기를 비치하여 우리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야 할 것이다.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