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16:39 (월)
목포보훈청과 함께하는 우리고장 애국지사 / <17>장병준 애국지사
상태바
목포보훈청과 함께하는 우리고장 애국지사 / <17>장병준 애국지사
  • 호남타임즈
  • 승인 2013.08.14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 : 장병준(張柄俊) / 1893년 6월 10일 ~ 1972년 3월 15일

▲출생지 : 전남 무안

▲운동계열 : 임시정부

▲훈격 : 애국장(1990)

▲공적내용
전라남도 무안(務安) 사람이다.

1919년 3월 18일에 전라남도 무안(務安)에서 광무황제(光武皇帝) 안장식(安葬式)을 거행한다고 집합시킨 주민들 수천명 앞에서 대한독립만세를 높이 부르도록 유도하고 앞장서서 만세를 부르며 시위를 하고, 일경의 추격을 피하여 상해로 망명하였다.

1919년 4월 임시의정원 전라도 의원으로 피선되었으며, 제4차 의정원회의에서 그는 손두환(孫斗煥)·한위건(韓偉健)·장도정(張道政)·임봉래(林鳳來) 등 의원과 연서(連署)하여 “한 나라에 국회가 둘이 될 수 없으니 임시의정원과 국민의회는 시급히 통일하여야 한다는 것과, 상해(上海)에 설립된 의정원은 정부와 밀접한 관계가 있으니 이를 분립(分立)하기 어려운 즉 다른 곳에 설립된 의회를 속히 본 의정원에 통일케 하자”는 제안을 제출하여 통과하도록 하였다.

1920년 초에 군자금 조달차 귀국한 그는 서울에서 이동욱(李東旭) 등과 3·1독립운동 1주년 기념식을 대대적으로 거행할 계획을 추진하다가 일경에 탐지되어 동년 3월 20일에 체포되었다.

그는 결국 동년 12월 21일 경성지방법원에서 징역 3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29년에는 신간회(新幹會) 목포(木浦) 지회장에 취임하였으며 중앙대표로 선출되어 활동하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기 위하여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1980년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목포타임즈신문 제68호 2013년 8월 22일자 11면>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