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0 21:57 (수)
목포보훈청과 함께하는 우리고장 애국지사 / <23>박종협 애국지사
상태바
목포보훈청과 함께하는 우리고장 애국지사 / <23>박종협 애국지사
  • 호남타임즈
  • 승인 2013.10.19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름 : 박종협(朴鍾浹, 1901년 9월 30일~1943년 10월 8일)

▲출생지 : 전남 진도

▲운동계열 : 국내 항일

▲훈격 : 애국장(1990)

▲공적내용

전남 진도(珍島) 사람이다.

고향의 서당(書堂) 생도로 있던 1919년 12월 10일 정경옥(鄭景玉)·박석현(朴錫鉉)·김인수(金仁洙) 등과 함께 비밀결사 보향단(補鄕團)을 조직하였다.

동단은 각처의 독립신문(獨立新聞)을 모방하여 서당내에서 격문 백수십매를 작성한 후 동년 12월 30일 진도 읍내에 배포하였다.

또한 1920년 1월 1일을 기해 만세시위운동을 펼 것을 계획하였으나 격문이 발견되어 일경에 피체되었다.

그는 진도지방 청년운동의 중심인물로 활동하였는데 진도기독청년회 총무를 역임하는 한편 소작인회의 총무로서 1925년 소작쟁의를 주도하였다.

1926년에는 진도신흥천년회(珍島新興靑年會)를 조직하였고 작부취체해방운동(酌婦取締解放運動)에 관여하였다가 1927년 소위 출판법 위반 및 명예훼손 혐의로 6개월간 옥고를 치렀다.

이후 일본으로 건너간 그는 조선적화당사건(朝鮮赤化黨事件)에 연루되어 1929년 10월 대판지방재판소에서 징역 2년형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 그는 조규선(曺圭先)·박동인(朴東仁)·곽재필(郭在必) 등과 더불어 1933년 1월 진도에서 사회주의 비밀결사 자각회(自覺會)를 조직하여 조사부장을 맡아 사회과학 서적을 윤독·토론하며 항일정신을 고취하였다.

자각회가 동년 4월 해산되자 중앙일보(中央日報) 진도지국 지국장을 지냈으며 1934년 4월 조규선·곽재필·곽재술(郭在述) 등과 함께 진도농민조합을 결성하고 교양부 부원으로 활동하였다.

진도농민조합은 농민들의 일상생활에 관련한 여러 문제를 해결한다는 행동강령을 정하고 야학을 개설하는 등의 활동을 폈다.

그런데 1934년 8월 조합원 곽재술의 구타사건으로 인해 진도농민조합의 존재가 알려지게 되어 그를 비롯한 조합원들은 일경에 피체되었다. 1936년 1월 목포지방법원에서 징역 2년 6월형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1977년 건국포장)을 추서하였다.

 

<목포타임즈신문 제74호 2013년 10월 23일자 11면>

<밝은 지역사회를 열어가는 목포타임즈/호남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