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17:54 (화)
함평군, 가뭄 상습지역 농업용수 공급 위해 ‘팔 걷어’
상태바
함평군, 가뭄 상습지역 농업용수 공급 위해 ‘팔 걷어’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1.12.08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용수 걱정 끝”…양수장 설치
함평군, 가뭄 상습지역 농업용수 공급 위해 ‘팔 걷어’.
함평군, 가뭄 상습지역 농업용수 공급 위해 ‘팔 걷어’.

“농업용수 걱정 끝”…양수장 설치

전남 함평군이 가뭄 상습지역의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함평군은 8일 “엄다면 성암마을(성천리 1140번지 일원)의 항구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4억원을 투입해 양수장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성암마을은 가뭄 상습피해 지역으로 매년 농업용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영농기철마다 마을 주민 간 갈등이 빈번한 곳이다.

특히, 이곳 농경지는 1km 이상 떨어진 함평읍에서 용수를 공급해 오고 있어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하는 마을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오고 있다.

이에 군에서는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으로 지역 주민들의 영농 생활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내년 7월 준공을 목표로 양수장 등 농업생산 기반시설 확충에 나설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공사 착공 전 주민설명회 등을 통해 성암마을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아울러, 공사가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이번 사업으로 마을 주민 분들이 농업용수 걱정 없이 두 발 뻗고 주무실 수 있길 바란다”며 “향후 가뭄 우려지역을 발굴해 순차적으로 양수장 설치사업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