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18:13 (월)
전남선관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국 첫 포상금 1,300만 원 지급
상태바
전남선관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국 첫 포상금 1,300만 원 지급
  • 정소희 기자
  • 승인 2022.01.10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금 100만원, 90만원 새우 … 입후보예정자의 배우자 등 3명 고발
신고자 전국 첫 포상금 지급 … 선거운동 대가 제공 선관위 신고

현금 100만원, 90만원 새우 … 입후보예정자의 배우자 등 3명 고발
신고자 전국 첫 포상금 지급 … 선거운동 대가 제공 선관위 신고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입후보예정자의 선거운동 대가 금품 제공 사실을 신고한 A씨에게 포상금 1,300만원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전국 첫 포상금 지급결정 사례다.

A씨는 지난해 기초단체장선거 입후보예정자의 배우자 B씨의 측근들을 통해 입후보예정자의 선거운동 대가로 현금 100만 원과 선거구민에게 제공할 90만 원 상당의 새우 15박스를 제공받고 선관위에 신고했다.

선관위는 이를 조사한 후 입후보예정자의 배우자 B씨 등 3명을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 대가 제공 및 기부행위 혐의로 지난 12월 22일 검찰에 고발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후보자 등에게서 금품 등을 받았더라도 선관위가 알기 전에 관련 사실을 선관위에 신고하면 과태료가 면제되는 것은 물론 포상금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선관위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법의 테두리 안에서 공정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선거법 위반행위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사를 통해 엄중 조치할 방침이다. 전남선관위 관계자는 선거범죄 발견 시 전국 어디에서나 국번없이 1390으로 신고해 줄 것을 강조했다.

/정소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