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22:12 (수)
광주광역시, 광주호 호수생태원 새단장
상태바
광주광역시, 광주호 호수생태원 새단장
  • 정은찬 기자
  • 승인 2022.03.1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연계한 자연학습 프로그램 운영
광주광역시, 광주호 호수생태원 새단장.
광주광역시, 광주호 호수생태원 새단장.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연계한 자연학습 프로그램 운영

광주호 호수생태원의 봄맞이 새단장이 한창이다.

광주광역시 푸른도시사업소는 최근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안심 관광지에서의 힐링을 원하는 시민들에게 다양한 생태체험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볼거리와 체험프로그램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먼저, 해마다 봄의 색채로 시민들을 맞기 위해 심는 팬지 등 4종 8,000본과 함께 올해는 호수생태원 내 자연관찰원에 다채로운 색상의 붓꽃 등 34종 3만8,000본을 심어 6월까지 무지개빛 물드는 초화원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한 시설 정비도 마쳤다. 15년 이상된 노후 데크 산책로 2㎞는 방부 도색을 하고 화장실 교체공사 실시설계도 마무리했다.

다양한 즐길거리를 위한 체험 프로그램으로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연계한 다양한 자연학습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호수생태원에서 놀자 ▲무등산 등산형 프로그램 ‘지오레포트(GEO-REPORT)’ ▲호수생태원 주요 9개 코스를 완주하면 물병 등 4종 기념품을 제공하는 ‘호수생태원 스탬프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가족단위 관람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와 함께, 올해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 4주년을 맞아 어린이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의 지질유산과 공룡 등 도안을 색칠하고 퀴즈를 푸는 ‘내가 그리는 무등산권 세계지질공원’ 어린이 교육을 추가 운영하고 있다.

정주형 푸른도시사업소장은 “가족단위 나들이 명소로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광주호 호수생태원과 무등산권 유네스코 세계지질유산을 연계한 자연학습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개발·진행하고 있다”며 “시민들에게 유익하고 안전한 자연학습 생태체험 공간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은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