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19:45 (일)
최선국 전남도의원, “전남호국원 유치에 전력 다해야”
상태바
최선국 전남도의원, “전남호국원 유치에 전력 다해야”
  • 정소희 기자
  • 승인 2023.02.0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훈처 2023년 타당성 용역 반영 등 호국원 유치에 청신호 켜져
전남유치시 유가족 162억 비용절감 효과, 전남유공자 마지막 예우 다해야
최선국 전남도의원.
최선국 전남도의원.

보훈처 2023년 타당성 용역 반영 등 호국원 유치에 청신호 켜져
전남유치시 유가족 162억 비용절감 효과, 전남유공자 마지막 예우 다해야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최선국 위원장(더불어민주당·목포1)은 1일, 2023년도 보건복지국 업무보고에서 “도내 국가유공자의 마지막 남은 숙원인 ‘전남호국원’ 조성사업 유치에 만전을 다해 줄 것”을 강조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호남권 국가유공자 대부분 전남에 묻히지 못하고 전북에 위치한 임실호국원에 안장되고 있고 이중 광주․전남에 연고를 두고 있는 국가유공자가 36%인 11,551명이라고 밝혔다.

실제 전남지역 국가유공자 유가족 대부분 전북 임실호국원까지 거리가 완도의 경우 최장 6시간까지 소요되어 시간과 비용면에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지난 2018년 시행한 광주전남연구원의 타당성 연구용역에서도 전남에 호국원이 조성될 경우 162억 원 정도의 비용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어 전남호국원 유치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최선국 위원장은 “최근 강원도 횡성에 호국원 유치가 확정되면서 광역지자체 중 전남만 국립묘지가 없는 상황이다”며, “6.25 전쟁 중 가장 사망자가 많았던 전남의 호국원 조성은 현재 고령이신 국가유공자분들께 우리가 해드릴 수 있는 최고의 예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2023년도 국가보훈처 예산에 ‘전남권 호국원 조성 타당성 용역비’가 반영돼 전남호국원 유치에 청신호가 켜진 가운데, 전남 도내 일부 지자체가 유치전에 뛰어들면서 보훈처와 전남도는 올해 안에 최종입지를 선정하고 오는 2028년 조성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정소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