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4 12:04 (월)
전남도의회 조옥현 교육위원장, 3D프린터 체계적인 안전관리 필요
상태바
전남도의회 조옥현 교육위원장, 3D프린터 체계적인 안전관리 필요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3.06.09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실습환경 조성과 함께 고가 교육기자재 활용도 높여야
전남도의회 조옥현 교육위원장.
전남도의회 조옥현 교육위원장.

안전한 실습환경 조성과 함께 고가 교육기자재 활용도 높여야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조옥현 위원장(더불어민주당, 목포2)이 7일 열린 전라남도교육비특별회계 2023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에서 교육현장의 3D프린터 활용 실태조사와 함께 체계적인 안전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전남 도내는 484개 학교에 총 1,325대의 3D프린터가 보급되어 있으며, 전남교육청에서는 3D프린터 사용 전용공간 확보와 유해물질 정화 배출 공조시스템 구축을 위해 이번 추경예산안에 4억 6천만 원을 편성해 46개 학교를 대상으로 3D프린터 안전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조옥현 위원장은 “3D프린터는 발암물질 등의 유해성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실정에서 이번 추경예산안에 반영된 3D프린터 안전환경 개선사업 대상학교는 전체 3D프린터 보급학교의 10%밖에 해당되지 않는다”며 “나머지 90%의 학교에 대해서도 철저한 활용실태 조사를 통해 3D프린터를 안전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 위원장은 “각급학교에 보급된 3D프린터의 활용도가 낮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안전한 실습환경 조성과 함께 고가의 교육기자재들이 교육현장에서 잘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