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21:46 (일)
사이클링 신안 2017 대회 성료
상태바
사이클링 신안 2017 대회 성료
  • 고영 기자
  • 승인 2017.09.13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 섬이 자전거 마니아를 유혹

▲ 사이클링 신안 2017 대회가 “신안 섬이 자전거 마니아를 유혹한다”라는 주제로 8일부터 10일까지 다이아몬드 제도(비금‧도초~자은·암태·안좌·팔금)에서 열렸다.

신안군이 주최하고, 자전거생활에서 경기운영을 맡은 대회(약 190km)로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으로 두 개 이상의 섬에서 열리는 이벤트로 전국 자전거 동호인 150여 명이 군을 찾았다.

자전거 대회는 매년 전국적으로 개최되며, 자전거를 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운동으로 1,300만 명이 즐기는 스포츠이다.

특히 이번 대회는 최연소 30세(이상윤)~최고령 82세(안택선)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가했다. 또한 다른 지역 참가자가 약97%에 달해 첫 대회임에도 전국 자전거 동호인들의 관심 속에 대회가 치러졌다.

대회에 참가한 동호인들은 배 시간에 맞춰 이동하는 교통, 숙박 등 다소 불편했지만 신안군이 가지고 있는 천혜의 자연환경과 해안임도, 노두길, 해변 라이딩, 염전길 등 자연 풍광을 감상할 수 있는 매력적인 코스에 최고였다고 입을 모았다.

대회 1일차에는 비금·도초도 일원에서 약80km, 2일차에는 팔금~암태~추포~자은 75km, 3일차에는 안좌도 53km를 달렸다.

첫 대회인 만큼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삼거리, 위험구간, 급커브 등 스텝 인력, 자원봉사자를 배치하고 스포츠안전재단에 공제도 가입하여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고길호 군수는 “이번 사이클링 신안2017 대회가 큰 인기가 있었으나 숙박과 식사, 여객선 정원, 자전거 운송 등에 어려움이 있어 소규모 대회로 치렀지만, 내년에는 대회 규모를 대폭 확대하여 더 많은 자전거 관광객들이 신안을 찾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신안군은 섬 자전거 여행의 메카를 목표로 12개 섬, 8개 코스, 455km의 천도천색길 자전거 코스로 마니아를 유혹하고 있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