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17:57 (금)
목포시보건소, 감염방 예방해 안전한 추석 강조
상태바
목포시보건소, 감염방 예방해 안전한 추석 강조
  • 고영 기자
  • 승인 2016.09.09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레라.비브리오패혈증, 가을철발열성질환, 해외유입감염병 주의

목포시보건소가 추석을 맞아 성묘나 벌초를 위한 야외활동 인구가 증가하고, 많은 인구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개인위생과 감염병 예방수칙의 철저한 준수를 강조했다.

보건소는 명절에는 상온에 장시간 노출돼 부패할 수 있는 음식을 공동 섭취해 집단 설사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콜레라·비브리오패혈증 등 수인성·식품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30초 이상 깨끗한 물에 비누로 손씻기 ▲물은 끓여마시기 ▲음식 익혀먹기 ▲채소·과일은 깨끗한 물에 씻어 껍질 벗겨 먹기 ▲위생적인 조리과정 지키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아울러 9~11월 사이에 가을철발열성질환(쯔쯔가무시증, 신증후군출혈열, 렙토스피라증)이 집중 발생하므로 ▲야외 활동시(성묘, 벌초, 밤줍기, 추수 등) 긴옷·장화 착용하기 ▲기피제 사용 ▲야외 활동 후 의료 세탁 및 목욕하기 등을 준수하고 야외 활동 후 두통, 고열 등 감기 유사 증상이 있거나 벌레에 물린 자국이 있으면 지체하지 말고 병의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추석연휴 기간 중 해외여행 계획이 있는 경우 질병관리본부 해외여행 질병정보센터 홈페이지(http://www.travelinfo.cdc.go.kr)에서 목적지별 감염병 발생 정보를 확인해 필요한 예방접종을 받도록 당부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고 의료기관 등을 중심으로 질병정보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감염병 발생감시와 대응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건강증진과 박성희(270-3692)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