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11:47 (금)
김영록 전남지사, 동부권 코로나19 ‘긴급 현장 점검’
상태바
김영록 전남지사, 동부권 코로나19 ‘긴급 현장 점검’
  • 정진영 기자
  • 승인 2020.08.2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엄중 적용 및 도민 마스크 의무착용 당부”
김영록 전남지사가 광양시 코로나19 대책상황실을 방문하는 등 긴금 점검에 나섰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광양시 코로나19 대책상황실을 방문하는 등 긴금 점검에 나섰다.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엄중 적용 및 도민 마스크 의무착용 당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3일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한 광양시 대책상황실을 방문해 현장 방역상황을 긴급 점검하고 나섰다.

김 지사의 이번 점검은 지난 22일 순천시 대책상황실 방문에 이은 것으로 23일 2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된 광양시를 방문, 차단방역 대응 상황을 집중 점검했다.

현재 전남지역에는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총 3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순천, 광양 지역에서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21명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주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 지사는 “n차 감염의 고리를 끊기 위해 확진자와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차단 방역관리가 필요하다”며 “22일부터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도 현장에 엄중히 적용해 줄 것”을 주문했다.

또한 “행정명령에 따라 도민들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며 “타 지역으로 불필요한 여행과 지역 내 외출을 삼가고, 여러 사람이 참여한 소모임과 회식 등 지양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 21일 실내외 마스크 의무착용토록 한 행정명령을 내렸으며, 2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 상향했다.

/정진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