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18:03 (화)
해양수산부, 2021년 연안해역정밀조사 착수 안전한 바닷길 찾기
상태바
해양수산부, 2021년 연안해역정밀조사 착수 안전한 바닷길 찾기
  • 고영 기자
  • 승인 2021.04.15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신안 앞바다~충남 보령 해저지형, 수중 항해장애물 정밀조사
해양수산부, 2021년 연안해역정밀조사 착수 안전한 바닷길 찾기.
해양수산부, 2021년 연안해역정밀조사 착수 안전한 바닷길 찾기.

전남 신안 앞바다~충남 보령 해저지형, 수중 항해장애물 정밀조사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원장 홍래형)은 4월부터 11월까지 전남 신안 및 영광, 충남 보령 및 태안 인근해역에 대한 연안해역정밀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연안해역정밀조사’란 우리나라 연안해역 중 여객선, 어선이 많이 이용하는 여객항로, 도서부근 등 약 32,000㎢(우리나라 관할해역의 약 7%) 해역을 대상으로 수심, 항해위험물(침선, 암초 등)을 정밀 조사하여 항해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연안의 개발, 이용, 보존 등을 지원하는 해양사업이다.

올해 조사구역은 2개의 지정항로(보령항로, 신서천화력 진입항로)와 여객항로 및 어장이 다수 분포하는 선박 통항량이 많은 해역으로, 음향측심기 등 최신 해양조사장비를 이용한 수심측량, 노·간출암조사, 해저면영상조사, 저질조사를 통하여 수심, 항해위험물에 대한 최신 항해안전 정보를 수집할 예정이다.

국립해양조사원은 2003년부터 2022년까지 연안해역 32,000㎢에 대한 정밀조사를 추진 중이며, 2020년까지 약 30,000㎢ 해역의 정밀조사를 완료하였다.

최근, 선박 관련 사고에 대한 조사와 심판을 담당하는 해양안전심판원의 해양사고 통계에 따르면 수로조사 불충분 원인의 해양사고는 2011년부터 한 건도 발생하지 않고 있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2011년부터 수로조사 불충분으로 인한 해양사고가 발생하지 않는 것은 2003년부터 추진한 연안해역정밀조사의 성과라고 판단된다”며, “지속적으로 선박의 안전항해에 필요한 정확한 항해안전정보 생산 및 제공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고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