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10:27 (일)
목포야구장 개장 첫 해외팀 전지훈련
상태바
목포야구장 개장 첫 해외팀 전지훈련
  • 김창호 기자
  • 승인 2018.06.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고치현 파이팅 독스 14~20일 목포 방문
인근 국제축구센터 등 인프라 훌륭해 훈련지로 결정

▲ 목포야구장 개장 후 첫 해외원정팀 일본 고치현 독립리그팀 파이팅 독스.

목포야구장 개장 후 첫 해외원정팀인 일본 고치현 독립리그팀 파이팅 독스가 오는 14일부터 20일까지 목포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한다.

파이팅 독스는 6박7일 일정으로 초‧중 야구교실, 세한대학교 친선경기, 기아 3군 친선경기 등 다양한 일정을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4월 파이팅 독스 관계자는 전지훈련 후보지로 목포, 나주, 함평 등을 현지답사하고 국제축구센터내 숙식시설, 체력단련실 등 우수한 스포츠 인프라와 인접한 목포야구장을 최종 훈련지로 결정했다.

파이팅 독스의 이번 방문은 2016년 자매결연한 전라남도와의 교류 일환으로 목포시도 2002년부터 우호결연을 맺고 상호방문 등 돈독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시코쿠 아일랜드 리그 플러스에 속한 야구단으로 지난 2005년도 창단된 파이팅 독스는 10년 전부터 10명 이상의 한국 선수를 영입하는 등 국내선수 선발에 지속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현재는 한성구(전 기아타이거즈), 이상학(전 삼성라이온즈) 등이 활약 중이다.

시 관계자는 “목포를 방문한 선수단이 최적의 환경에서 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앞으로도 좋은 기후와 우수한 스포츠 인프라시설 등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전지훈련지로서 인기를 높여 국제적 스포츠 도시로서 위상을 세우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창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